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Society
사회일반
Society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5-07-20 (월) 10:18
홈페이지 http://www.spovision.co.kr
첨부#1 ed94bceb9dbceb8390.jpg (110KB) (Down:183)
ㆍ추천: 0  ㆍ조회: 224      
IP: 61.xxx.20
위해우려종 방사하면 처벌 받는다

정부가 국내 반입이 제한된 위해우려종을 국내 생태계에 방사하면 처벌을 할 수 있도록 현행법을 개정하기로 했다. 
또 자연방사 시 사람과 생태계에 위해 우려가 있는 외래종을 발굴, 위해우려종으로 확대 지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 연말까지 피라냐, 레드파쿠 등이 위해우려종으로 지정된다.

지난 4일 포획된 피라냐. 남미 서식 열대 담수어종인 피라냐는 이빨이 예리하고 턱 발달했으며 육식성으로 성질이 흉포하다.
지난 4일 포획된 피라냐. 남미 서식 열대 담수어종인 피라냐는 이빨이 예리하고 턱이 발달했으며 육식성으로 성질이 흉포하다.

정부는 17일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주재로 개최된 제7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위해외래종과 불법보유 멸종위기 야생생물 관리 대책’을 확정했다.
위해우려종은 국내 유입될 경우 생태계 등에 위해 우려가 있어 환경부 장관이 지정·고시하는 생물종으로 수입·반입에 승인이 필요하다.
현재 위해우려종은 24종이다. 폴리네시아쥐·사슴쥐 등 포유류 2종, 작은입배스·중국쏘가리 등 어류 2종, 덩굴등골나물·분홍수레국화·양지등골나물·개줄덩굴·갯솜방망이·긴삼잎국화·미국가시풀·버마갈대·갯쥐꼬리풀·서양쇠보리·큰지느러미엉겅퀴·긴지느러미엉겅퀴·아프리카물새·유럽들묵새·중국닭의덩굴·서양어수리·서양물피막이 등 식물 17종, 인도구관조, 초록담치, 노랑미친개미 등이다.
현행법에는 위해우려종을 승인 없이 ‘수입·반입’시에만 2년 이하의 징역 혹은 2000만원 이하의 처벌을 받을 뿐 이를 생태계에 무단 방사할 경우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다.
따라서 환경부는 위해우려종 관련 규제 사항에 방사 금지 및 처벌 조항을 추가해 생태계교란 및 인체 피해의 예방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자연방사 시 사람과 생태계에 위해 우려가 있는 외래종을 발굴, 위해우려종으로 확대 지정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올 연말까지 위해우려종은 피라냐, 레드파쿠를 포함한 50종으로 늘어나고 이는 2018년까지 100종으로 늘어난다.
한편 환경부는 국내 멸종위기 야생생물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다음달 1일부터 10월 말까지 멸종위기 야생생물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허가나 신고 등 적법 절차 없이 이들 생물을 보유한 사람은 신고해야 한다. 불법개체 여부에 대한 민·형사상 소송이 진행중인 개체와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허가·신고대상인 천연기념물은 신고대상에서 제외된다.
자진신고자에게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징역·벌금, 과태료, 몰수 등의 벌칙이 면제된다.
다만 CITES 부속서Ⅰ 해당종이거나 야생생물법 시행규칙 별표5의2에 규정한 사육·보관 시설이 없거나 야생생물법에 따라 개인사육이 금지된 동물을 개인이 보유한 경우에는 몰수 조치될 수 있다.
자진신고기간 이후에는 엄정한 법 집행을 위한 특별단속·점검 기간이 운영된다. 상습적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거래업체를 위주로 점검할 예정이며 주요 위반행위는 언론에 공개된다.
아울러 환경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이력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불법 반입·보유로 몰수되는 멸종위기종이 적합한 환경에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보호체계를 마련하는 등의 제도 개선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인간과 자연의 평화로운 공존을 위해 야생생물 관리·보호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생물다양성과 044-201-7244/7246
2015.07.17 환경부

[자료출처 :정책브리핑 http://korea.k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 연평도 두 호국영웅, ‘서해수호 3대묘역’으로 admin 11-18 11:53 156
38 노타이에 카고바지…경찰제복 기능성·활동성 ↑ admin 11-18 11:51 177
37 준비된 인재…능력만 보고 뽑는다 admin 08-24 10:15 231
36 스쿨존 교통사고 주요 원인 ‘안전시설 미비’ admin 08-06 11:01 210
35 6월 사업체 종사자 1601만여 명…2% 증가 admin 08-04 09:29 224
34 장마 끝, 무더위 시작…폭염대비 건강관리 당부 admin 08-04 09:27 201
33 위해우려종 방사하면 처벌 받는다 admin 07-20 10:18 224
32 목숨 바쳐 지킨 연평 바다…가슴 뜨거운 감동 물결 admin 07-08 11:17 251
31 메르스 환자 23명 추가…총 87명으로 늘어 admin 06-08 10:45 225
30 “우리는 이 바다위에 몸과 마음을 다 바쳤나니”  admin 06-08 10:33 256
29 메르스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전수 재조사 admin 05-29 09:20 217
28 세월호 선체인양 관심업체 대상 설명회 29일 개최 admin 05-29 09:19 238
27 상하이 임시정부 청사 새단장 위해 임시휴관 admin 05-29 09:18 227
26 바이든(Biden) 미국 부통령 방한 예정 admin 04-29 09:15 177
25 ‘5월 황금연휴’ 3200만명 이동…2일 700만명 최고 admin 04-29 09:12 203
24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세월호 선체 인양 확정 admin 04-22 15:18 175
23 지난해 실질임금 전년 대비 1.3% 증가 admin 04-22 15:14 188
22 독거노인 6명 중 1명, 가족·이웃과 왕래 거의 없어 admin 04-22 14:52 186
21 제5회 중국인유학생페스티벌 주관 대행사 공모 admin 04-22 14:51 189
20 충북도 예산담당관실 송인경 주무관 대통령상 수상 영예 admin 04-22 14:51 197
12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용지로169번길 13, 3층 301호(용호동, 라이크빌)
TEL:055)284-1331,298-7260 / FAX:0505-554-9002 / e-mail:digitalkr@naver.com
등록번호:경남,아02309(등록일:2015.3.23) 발행인,편집인,개인정보관리:김찬식 청소년보호책임자:김찬식
Copyright(c)2015 스포츠인포(sportsinfo.kr,인터넷신문,발행일:2015.3.01)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